크리스마스트리 기원 ㅣ 높고, 화려한 소원나무로 전락(轉落)

 크리스마스트리 기원, 높고 화려한 소원나무로 전락

 

크리스마스의 신호탄, Christmas tree

12월, 연말이 되면 거리마다 흥겨운 캐럴소리가 흘러 넘칩니다. 다채로운 색상의 전구들이 반짝이는 크리스마스트리 도 거리 곳곳에 세워지죠. 한 해가 마무리되는 신호탄처럼 종교에 상관없이 누구나, 즐거운 축제처럼 크리스마스의 풍경을 즐기곤 합니다. 어느새 크리스마스는 어느 누구에게도 거부감 없이 모두가 즐기는 날이 되었습니다.

 

사람들은 크리스마스트리 가 세워지는 것을 보면,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것을 쉽게 깨닫습니다. 광장이나 놀이공원, 백화점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만날 수 있습니다. 더 높게, 그리고 더욱 화려하게 장식하는 것이 사람들을 즐겁게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. 그리고 그 나무는, 모여든 사람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신령한 도구가 되었습니다[참고1].

 

 

더 높게, 더 화려하게 뽐내는 상징물, 크리스마스트리

 

크리스마스 트리 유래 ㅣ 높고, 화려한 소원나무로 전락 2

 

에버랜드 트리

 

2015년에는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26M의 초대형 트리를 설치했었습니다[참고2]. 그리고 2017년 올해에는 서울 잠실의 제2롯데월드타워에서 20M의 초대형 트리를 설치했습니다. 2천여 개의 별, 1만5천여 개의 눈송이, 8백만 개의 은하수 LED 조명이 트리를 밝힙니다[참고3]. 이 같은 현상에 대해 한 유통업관계자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습니다[참고2].

 

화려함을 뽐내는 대형 상징물은 집객에 매우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

 

더 높고, 더 화려할수록 많은 사람이 모여든다는 것입니다. 그리고 모여든 사람들은 그 아름다움에 심취하고, 저마다의 소원을 빌어 나무에 장식합니다.

 

하나님을 믿는 사람에나, 믿지 않는 사람에나 겨울철 최대 축제일은 크리스마스입니다. 그러나 크리스마스트리 기원 은 많은 사람들의 믿음과는 다르게 그리스도와는 전혀 관련이 없습니다. 오히려 태양신 탄생일에서 기원된 이교 풍습일 뿐입니다. 만인의 사랑을 받는 크리스마스는 기독교에서 제할 수 없는 필요악이 되었습니다.

 

 

그리스도를 기념?  태양신 기념하는 상록수의 진실

 

크리스마스 트리 유래 ㅣ 높고, 화려한 소원나무로 전락 3

 

롯데월드 크리스마스 트리

 

겨울 나무에 반짝이는 장식품으로 한껏 꾸며진 크리스마스트리 (Christmas tree). 지금은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소원을 비는 소원나무로 전락(轉落)했습니다. 그 이유를 지난 역사와 크리스마스 트리 유래 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. 본디 크리스마스가 그리스도의 생일이 아니듯, 상록수 역시 동일합니다. 크리스마스트리 기원 은 그리스도가 아닌 태양신을 기념하기 위한 장식물이었습니다. 그리고 그 점은 지금 이 시대에도 변함 없습니다.

 

대부분의 교인들은 영원한 생명과, 태양의 부활을 상징하던 태양신 숭배물인 상록수에 반짝이는 불빛을 장식합니다. 그리고 그리스도의 부활과 빛 되심을 기념한다고 변명합니다[참고4].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저 우상숭배에 불과한 나무를 기뻐하지 않으십니다. 그리고 헛된 이방인의 풍문(풍설, 風說)을, 그 악을 따르지 말라고 경고하십니다.

 

[출애굽기 23장 1-2절] 너는 허망한 풍설을 전파하지 말며 악인과 연합하여 무함하는 증인이 되지 말며 다수를 따라 악을 행하지 말라

 

정말 크리스마스트리 기원 은 태양신의 숭배물일까요? 다음 편에 이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.

 

▶  크리스마스트리 기원 ㅣ 태양신 부활을 기념하는 Christmas tree

 


♦ 연관 포스트 

    ▶ 크리스마스 유래 | 12월25일 Christmas는 예수님 탄생일이 아니다?

    ▶ 크리스마스 유래 | 예수님 탄생일, 로마 태양신 축일(祝日)에서 둔갑되다

 

 

♣ 참고

1. 청년의사:”소원을 말해봐” 
2. 뉴스1:잠실에 414m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네…볼만한 대형 트리 어디?
3. 넥스트데일리:‘미리 크리스마스로 분위기 달군다’… 
4. 「두개의 ‘바벨론’」 pp91-103, 알렉산더 히슬롭 박사, 안티오크, 1997

 

댓글 남기기